미국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 최종결과.jpg > 로컬뉴스/미국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로컬뉴스/미국뉴스

미국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 최종결과.jpg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우인 댓글 0건 조회 33회 20-02-09 11:51

본문

10c48f0bf65246.jpg?w=780&h=30000&gif=true

2020년 미국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 대의원 환산결과


피트 부티지지: 564명, 26.21%

버니 샌더스: 562명, 26.12%

엘리자베스 워런: 387명, 17.98%

조 바이든: 341명, 15.85%

에이미 클로버샤: 264명, 12.27%

앤드류 양: 22명, 1.02%

톰 스타이어: 7명, 0.33%

선택 안됨: 4명, 0.19%

기타 후보: 1명, 0.05%


피트 부티지지 2명차 1위



2020년 미국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 2차 투표 결과(1차 대비)


버니 샌더스: 26.56%(+1.81)

피트 부티지지: 25.04%(+3.75)

엘리자베스 워런: 20.15%(+1.71)

조 바이든: 13.73%(-1.22)

에이미 클로버샤: 12.28%(-0.45)

앤드류 양: 1.03%(-3.97)

선택 안됨: 0.82%(+0.26)

톰 스타이어: 0.24%(-1.51)

기타 후보: 0.15%(-0.38)


버니 샌더스 1.52%p차 1위



2020년 미국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 1차 투표 결과


버니 샌더스: 24.75%

피트 부티지지: 21.29%

엘리자베스 워런: 18.44%

조 바이든: 14.95%

에이미 클로버샤: 12.73%

앤드류 양: 5.00%

톰 스타이어: 1.75%

선택 안됨: 0.56%

기타 후보: 0.53%


버니 샌더스 3.46%p차 1위



2020년 미국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 선거인단 환산결과


피트 부티지지: 13명

버니 샌더스: 12명

엘리자베스 워런: 8명

조 바이든: 6명

에이미 클로버샤: 1명


피트 부티지지 1명차 1위



2월 4일 치러진 미국 대선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이 앱 오류 및 복잡한 계산 방식 등의 문제로 매우 느릿느릿 개표된 끝에, 피트 부티지지 전 시장(인디애나 사우스 벤드)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이 각각 대의원, 득표 1위에 올라섰습니다.


최근 나온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는샌더스가 1위를 차지했으나 일부 여론조사에선 부티지지가 1위를 하던 추세가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피트 부티지지 전 시장은 38세(주요 경선 주자 중 최연소)의 아프가니스탄 참전용사 출신 동성애자 정치인으로 민주당의 험지 인디애나 주에서 시장직을 8년 가까이 역임했으며, 하버드대 로즈 장학생으로 선정된 초 엘리트이기도 하다는 점에서 언론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부티지지는 기후변화와 외교문제에 대해선 적극적인 대응을 추구하나, 복지 정책 분야에서 샌더스와 워런의 전국민건강보험과 완전 무상교육 계획에 반대하며 점진적인 확대를 선호하는 등, 민주당 내 성향은 비교적 중도로 분류됩니다.


반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78세로 주요 경선 주자 중 가장 나이가 많으며, 80년대에 무소속으로 벌링턴 시장직을 역임하며 지낸 풀뿌리 정치인 출신으로, 민주사회주의적 기치 아래 보편복지를 지향하는 등 민주당 주자 중 가장 좌파적으로 평가받습니다. 또한 해외 문제 개입을 축소하려는 고립주의적 성향을 보입니다.


한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 역시 여론조사 추세대로 10%대 중후반의 득표율을 얻어내며 3위 자리를 지켜냈습니다.


1위보다 더 주목받은 점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금껏 여유 있게 앞서던 전국 지지율에도 불구하고, 아이오와에서 4위로 떨어지며 비교적 인지도가 떨어지던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미네소타)에게도 위협받을 지경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아무리 바이든 후보의 주 지지층이 아이오와에는 적은 편인 흑인 등 유색인종 기반이라고는 하지만, 주요 경합지역에서 4위까지 떨어진 만큼 이 추세가 뉴햄프셔까지 이어질 경우 돌이킬 수 없는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여론조사에 따라 5위 위험까지 존재)


현재 아이오와에 배당된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은 41명이며, 이를 결정하는 대의원 격차가 극히 작으므로 재검표 가능성이 있기에 선거인단 배분은 아직 확실치 않습니다.


2000년 대선 이래 민주당에서는 아이오와 선거인단에서 승리한 후보가 그대로 최종 후보로 확정되는 흐름이 이어졌습니다. 다만 미국 민주당 전체 선거인단은 3979명에 달하므로 아직 결과를 확정 짓기는 이른 편입니다.


또한 최근 전국 지지율 3위로 올라서고 있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이 3월 3일 치러지는 슈퍼 화요일 경선(14개주 포함)부터 참여하기 시작하는 만큼, 현재 부티지지로 이동한 민주당 중도파의 표심이 흔들릴 가능성도 매우 높습니다.


이번 아이오와 경선은 타 지역의 일반인도 참여가능한 프라이머리 시스템과 달리 당원만 참가 가능한 코커스 방식입니다.


아이오와에선 주의 카운티(미국 지역단위)를 여러 선거구로 쪼갠 다음 공개적으로 1차 투표를 시행하고, 각 선거구에서 15%선 미달 후보 지지층을 그 자리에서 곧장 15%선 통과 후보 지지층이 제안을 통해 끌어들여 2차 투표 결과를 내놓게 됩니다.


대의원 환산은 카운티 별 선거구 결과를 합산하여 카운티 대의원을 배분하고 이를 또 환산해서 전체 대의원을 구하는 매우 복잡한 과정을 거쳐서 이루어 집니다.


그러나 이번 경선에서 코커스 제도의 한계점(결과 합산 시 오차발생, 오류 발생시 개표 장기화, 주먹구구식 결과 집계)이 여럿 터져나오면서 코커스 제도를 폐지하자는 여론이 힘을 얻게 됐습니다. 그렇게 될 경우 아이오와는 프라이머리 첫 지역 규정이 있는 뉴햄프셔에게 첫 경선지역 타이틀을 빼앗길 수 있습니다.


다음 경선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는 2월 11일 치러지며, 현재 샌더스 상원의원이 본인 지역구인 버몬트 옆동네인데다 진보적인 백인이 많다는 데서 이점을 얻어 1위를 지키는 가운데, 부티지지 후보가 아이오와 승리를 발판삼아 맹추격(일부 여론조사에서는1%p차로 역전)하는 중입니다.


한편, 같은 날 치러진 공화당경선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현 미국 대통령이 무려 97.14%를 득표하며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탄핵 변수도 없어진 만큼, 앞으로 치명적인 실수만 저지르지 않는다면 무난히 최종후보로 확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경쟁자 2명 중 하나였던 조 월시 후보가 경선 포기를 선언했습니다.


출처 :https://www.cbsnews.com/video/iowa-caucuses-results-buttigieg-sanders-hold-virtual-tie/#

Total 183건 1 페이지
  • 게시물 검색
로컬뉴스/미국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83 808 9 02-20
182 maui 53 02-17
181 808 32 02-15
180 808 43 02-13
179 808 37 02-12
열람중 마우인 35 02-09
177 808 34 02-07
176 808 207 02-05
175 maui 150 02-04
174 808 61 02-04
173 808 122 01-31
172 808 159 01-31
171 808 108 01-22
170 하와이의힘 113 01-21
169 maui 114 01-21
168 808 69 01-20
167 808 58 01-20
166 808 109 01-20
165 808 104 01-19
164 808 77 01-16
163 808 77 01-10
162 808 72 01-10
161 maui 62 01-08
160 808 94 01-01
159 808 105 01-01
158 808 61 12-30
157 808 58 12-30
156 808 71 12-27
155 808 74 12-27
154 시골 88 12-26

Copyright © 808KOREAN.NET All rights reserved.